일반주거지역

안전행정부 안심마을 사업

관리자 2015.05.27 17:00 조회 : 2080

안전행정부 안심마을 사업

안전행정부(현, 행정자치부) 안심마을 시범사업은 기존 안전도시 시범사업과 형태는 유사하지만, 지역주민들이 공동체 의식을 바탕으로 거주지의 위해요인들을 직접 관리해나가고 행정기관은 해당지역에 부족한 안전 인프라를 보완해 주는 사업(주민참여가 강조)이라는 측면에서 기존 사업과는 차이가 있다.

2013년 7월 초 주민자치회 사업을 공모한 후 이들을 대상으로 8월 한 달간 민관합동 선정위원회의 서류심사와 현장실사를 거쳐 10개의 안심마을 시범사업 대상지역이 선정되었다. 선정지역은 도시 농촌 지역 특성을 고려해 수도권 3곳(서울 은평구 역촌동, 경기 수원시 송죽동, 김포시 양촌읍), 영남권 2곳(경상남도 거창군 북상면, 부산광역시 연제구 연산1동), 호남권 2곳(광주광역시 남구 봉선1동, 전라남도 순천시 중앙동), 충청권 2곳(충북 진천군 진천읍, 충남 천안시 원성1동) 등으로 1년간 시범사업이 진행되었다.

다양한 안전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의 예시로는 우범지역 및 교통사고 위험지역에 대한 CCTV 설치, 범죄 및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통학로 만들기, 장기간 방치되어 쓰레기 무단투기·우범지역으로 변해 버린 공터의 소공원 조성, 보행자 안전을 위한 일방향 주차면 구획 및 보·차도 분리, 노약자 낙상사고 예방을 위한 언덕길 핸드레일 설치사업 등이 있었다.

기존 안전도시 시범사업과의 차이점 중 하나는 안심마을 통합 브랜드 개발과 협력기관 지정인데, 마을 주민들과 지자체들은 사업취지와 내용을 더 많은 주민들에게 알리기 위한 통합 브랜드를 개발하고 각종 범죄 및 법규위반 의지를 사전 억제시킬 수 있는 안심마을 고유의 색채 및 디자인도 도입하였다. 그리고 안심마을 사업의 연착륙을 위해서 참여기관을 지정하였다.


안전행정부 안심마을 사업


10개 지역에서 제안된 사업내용을 종합하면 주민들이 요구하는 내용들을 ‘주민활동(S/W)+안전 인프라(H/W)’ 구축으로 요약할 수 있는데, 주민활동은 대부분 주민 협의체 조성을 통해서 거주 지역을 모니터링하거나 안전과 관련한 교육을 실시하며, 취약계층에 대한 돌봄 사업으로 구성됨을 알 수 있다. 안전 인프라 구축은 범죄안전과 교통안전을 위한 환경개선과 시설보완이, 범죄안전을 위해서는 범죄예방디자인 기법과 CCTV설치가 제안되고 있으며 교통안전을 위해서는 가드레일과 안전거울설치, 보행로 정비가 제안되었다.




댓글쓰기

전체 댓글 (0)

1 /